구광렬 “노 교육감 뜻 잇기 위해 진보단일화 필수”
구광렬 “노 교육감 뜻 잇기 위해 진보단일화 필수”
  • 김지은
  • 승인 2023.02.01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화 방식 ‘상식적인 선’ 강조… “본 후보 등록 전 끝내야”
구광렬 울산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진보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구광렬 울산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진보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구광렬 울산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일 “고(故) 노옥희 교육감의 뜻을 잇기 위해서는 진보단일화가 필수”라고 재차 강조했다.

구 예비후보는 이날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옥희 교육감 이전의 울산교육은 흑역사로 기록됐다”며 “교육감들이 하나같이 불법부정선거 또는 횡령, 사기 등으로 감옥을 가는 등, 울산시민들로 하여금 심한 자괴감에 빠져들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 모두 보수교육감들이었다”며 “이번에 또 다시 보수교육감이 당선된다면 울산교육은 또 한 번 흑역사를 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 예비후보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울산교육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진보 교육감이 당선돼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진보 후보들 간의 단일화를 연신 외친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화 방식은 극히 상식적인 선에서 이해될 수 있는 것이어야 할 것”이라며 “울산교육감을 뽑는 주체가 시민인 만큼 전체 유권자들을 상대로 지지율 조사로 결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 예비후보는 “보궐선거인 만큼 시간이 촉박하다. 지금 당장 단일화 논의가 시작된다 하더라도 빨라야 다음달 본초에나 결과가 나올 것이다. 본 후보 등록 전까지는 단일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단일화를 거부한다면 거부하는 이유가 분명해야할 것”이라며 “그 내용 또한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극히 상식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구 예비후보는 “그렇지 못하면 시민들 특히 민주진보 교육감의 탄생을 바라는 민주시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배신행위가 될 것”이라며 “그로 인해 발생할 부정적인 결과에 대해선 불응한 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