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민주화 운동 관련지원 명단 재검증해야”
울산시의회 “민주화 운동 관련지원 명단 재검증해야”
  • 정재환
  • 승인 2022.11.30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섭 의원 “현대중공업 노조 민주화·골리앗 투쟁·전교조 활동 등 시민 공감 어려워”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는 30일 보건환경연구원 소관 내년도 당초예산안과 올해 제3차 추경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하고 있다.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는 30일 보건환경연구원 소관 내년도 당초예산안과 올해 제3차 추경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하고 있다.

 

울산시의회 김종섭 의원이 지난해 제정된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 조례’에 따라 울산시가 126명의 민주화운동 관련자를 지원하는 것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울산의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것은 누구나 찬성하고 환영할 일이나, 검증도 안 된 인사들을 민주화운동 투사로 둔갑시켜 예우하는 것은 논란이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명단을 공개하고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와 환경복지위원회는 30일 각각 홍보실과 권익인권담당관, 울산시립미술관, 보건환경연구원 소관 내년도 당초예산과 올해 추경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실시했다.

행정자치위 심사에서 김종섭 위원장은 “민주화운동 관련자 126명을 선정해 생활지원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며 “민주화운동 관련자 선정 기준을 보면 현대중공업 노조민주화 및 임금인상 시위, 128일 투쟁, 골리앗 투쟁, 63일 투쟁, 울산노동문제상담소 활동, 전교조 결성·활동, 학생운동 등이 있다. 이런 사실을 시민들이 알게 된다면 공감을 할 수 있을지, 또 시민들의 혈세를 지원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공진혁 의원은 “울산범죄피해자지원센터가 범죄피해자 상담과 생활·의료·법률 지원을 하는데도 시민들이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홍보에도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장걸 의원은 “시정홍보위원 발대식 및 워크숍에 5천만원의 예산이 편성됐다”며 “시정홍보위원 선정에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환경복지위 안수일 의원은 “울산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5년만에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면서 “AI 확산 방지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무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락 의원은 “울산 등산로 등지의 약수터에 대한 수질검사를 할 때 하절기와 동절기 등 시기에 따라 검사수치가 달라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검사주기를 촘촘하게 해 먹는 물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해 달라”고 주문했다.

방인섭 의원도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해 질병에 대한 우려도 크다”면서 “선제적으로 토양, 해수 등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재환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