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 지역 산업계, 장기화 우려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 지역 산업계, 장기화 우려
  • 이상길
  • 승인 2022.11.28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화물연대 첫 교섭 결렬… “서로 입장차만 확인”
레미콘 중단·시멘트 운송 차질땐 건설현장 ‘셧다운’
울산항 컨테이너 반출입 거의 중단… 주력산업 ‘초긴장’
화물연대 총파업이 닷새째를 맞은 가운데 기대했던 정부와의 첫 교섭이 결렬됐다. 울산지역 산업계에서는 장기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와 총파업 사태 해결을 위해 처음으로 마주 앉았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1시간 50분만에 결렬됐다.

이날 정부 측에서는 어명소 국토부 2차관과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어명소 2차관은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고, 그 이외의 품목 확대는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경기가 어렵고 피해가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조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업무개시 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양측 대화는 평행선을 달렸다.

화물연대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각 요구안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으나 국토부는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답변만 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화물연대는 30일 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현재 화물연대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울산지역 산업계 내에서는 총파업 장기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총파업 닷새째를 맞아 울산항에서는 컨테이너 반·출입이 거의 중단된 상황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울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8TEU였다. 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뜻하는데, 평시 반출입량은 894TEU다. 다만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60.0% 정도로 평시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로선 가장 우려가 큰 곳은 건설 현장. 시멘트 운송 차질로 지역 레미콘 업계도 29일부터 생산 현장이 멈출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그럴 경우 콘크리트 타설을 못해 셧다운 되는 건설 현장이 속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조선, 석유화학 업계에서도 총파업 장기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는 완성차 탁송차량(카캐리어)이 대부분 운행을 멈추면서 직원들이 직접 차를 몰고 출고센터로 옮기는 ‘로드 탁송’을 이날도 이어갔다. 울산공장은 이날 1천여 대를 로드 탁송했다.

현대중공업은 아직은 문제가 없다는 분위기지만 장기화되면 철강 수송이 어려워지면서 생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석유화학 업계 역시 아직은 미리 확보한 재고로 버티고 있지만 역시나 장기화를 우려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물류피해가 커졌다고 판단해 위기경보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한편 화물연대 울산본부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울산신항과 울산석유화학단지 출입문 등에서 약식 집회와 선전전을 이어갔다.

일부 조합원들은 울산신항으로 들어가는 화물 차량을 향해 거부감을 표현하기도 했으나 충돌은 없었다. 울산 지역은 현재까지 운송 방해 등으로 조합원이 입건된 사례는 없다. 이상길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