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선원은 무사하다”
“모든 선원은 무사하다”
  • 연합뉴스
  • 승인 2007.12.12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랍 ‘골든노리호’서 해적 철수… 한국선원 안전 미확인
한국인 1명을 포함 선원 23명이 승선한 일본 선박 골든노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이 선박을 버려둔 채 철수했으며 납치된 선원들은 모두 무사하다고 미 군 대변인이 12일 밝혔다.

바레인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군 제5함대의 공보장교 존 게이 중위는 이날 “모든 해적들이 배에서 물러갔다. 우리는 지원을 위해 납치선 인근에 있었다”고 밝힌 후 “모든 선원은 무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골든노리호를 다른 항구로 인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해적들이 어떻게 배를 버린 채 철수하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골든노리호에 있었던 한국인 1명의 안전여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화학물질운반선인 골든노리호는 지난 10월 28일 인화성이 강한 벤젠 4만t을 싣고 소말리아 근해를 운항하던 중 해적에 납치됐으며, 이 선박에는 한국인 1명을 포함, 필리핀인과 말레이시아인, 미얀마인 등 선원 23명이 타고 있었다. / 연합뉴스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