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행 실업자·우울증 환자, 여성이 남성 웃돌아
코로나 유행 실업자·우울증 환자, 여성이 남성 웃돌아
  • 정세영
  • 승인 2022.11.28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 발표

코로나19 유행으로 늘어난 실업자와 우울증 환자 수가 여성이 남성을 웃도는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는 2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한 사회경제지표 구축 및 활용방안’을 발표했다.

홍석철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사회경제분과위원은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일자리 수 영향을 보면 실업급여 수급자 수가 여성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비대면수업이 확산되면서 학생 관리가 대부분 가정에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여성들의 경제활동이 줄어든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에 따른 사회적 고립 정도는 2020년에 간헐적으로 증가하다 지난해 3월부터 현저히 증가했는데, 증가 폭은 여성에서 더 크게 관측됐다.

아울러 코로나19 유행 및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소비 지출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고, 다중이용시설 및 여가 관련 업종은 코로나19 유행 및 거리두기에 따른 변동이 크게 나타났다.

또한 자문위원회는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사회경제 지표 구축 및 활용방안을 발표, 감염병 위기 및 방역정책에 따른 국민 삶의 변화를 분석하고 사회·경제 지표체계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정세영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