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은행 기업대출 한달새 9조 급증
5대은행 기업대출 한달새 9조 급증
  • 김지은
  • 승인 2022.10.3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6조 빌려… 2년 7개월만에 최대 증가폭
채권 발행을 통한 직접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모두 은행으로 몰리면서 5대 은행 대출이 한 달 새 9조원 가량 급증했다.

특히 대기업이 약 6조원을 빌려 갔는데, 이는 코로나19 초기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27일 기준 기업 대출 잔액은 703조7천512억원으로 9월 말(694조8천99 0억원)보다 8조8천522억원 늘었다.

증가폭이 2021년 9월(23조9천264억원) 이후 1년 1개월 만에 가장 컸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5조8천592억원(대출잔액 9월 말 100조4천823억원→106조3천415억원)이나 늘어 전체 증가액(8조8천522억원)의 66%를 차지했다.

대기업의 이달 증가액(5조8천592억원)은 2020년 3월(8조949억원) 이후 2년 7개월만에 가장 많았다.

상대적으로 중소기업 대출은 2조9천930억원(대출잔액 9월말 594조4천167억원→597조4천97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들어 5대 은행에서 불어난 기업 대출만 67조8천633억원으로, 아직 연말까지 두 달이나 남았지만 이미 지난해 전체 증가폭(60조2천596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1월 이후 9월까지 계속 뒷걸음쳤던 5대 은행의 가계대출도 10월에는 3조2천55억원(대출잔액 9월 말 69 5조830억원→698조2천884억원) 늘어 10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은행권의 기업 대출은 앞으로도 당분간 빠른 속도로 늘어날 전망이다.

채권시장 자금 경색으로 채권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진 기업들이 은행을 통한 간접 조달(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김지은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