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프로티움㈜, 포스코그룹과 청정수소 사업 협력 추진
어프로티움㈜, 포스코그룹과 청정수소 사업 협력 추진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2.09.28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U 기반 국내 블루수소 사업 추진 위해 협력...연내 사업 타당성 조사 완료 목표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전무.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전무.

 

어프로티움(APPROTIUM, 구 덕양)은 수소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차별화된 역량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청정수소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수소사업추진단장,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수소사업추진단장은 “어프로티움과의 사업 협력을 시작으로 국내 블루수소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 협력은 CCU(Carbon Capture&Utilization, 탄소포집 및 활용)를 활용한 국내 청정수소 생산의 시금석이자 기존 LNG발전에 수소를 혼합 원료로 사용하는 국내 첫 수소 혼소 발전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는 “이번 MOU를 기점으로 3사가 상호 논의를 더욱 진전시키고 실제 사업까지 연결시킨다면 국내 청정수소 공급 및 사용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하게 될 것이며,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국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저희 회사는 사명을 어프로티움으로 변경하고, 청정수소 공급 확대를 다짐하는 비전선포식을 진행했는데, 이번 MOU는 회사 비전 실행을 위한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은 “포스코건설의 차별화된 EPC 역량과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토대로 이번 청정수소 프로젝트 건설 분야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3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수도권에서 CCU 기반의 블루수소 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2026년까지 2천억원 이상을 투자해 천연가스 개질 및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를 설치한 뒤 연간 4만t의 수소를 생산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전량 회수해 반도체 공정가스, 드라이아이스 등 산업용 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홀딩스는 수소를 만드는 원료인 천연가스를 조달하고, 생산된 청정수소의 생산·판매를 담당한다. 또한 국내 발전사와의 협력을 통해 수소 혼소발전기술을 도입하고 연간 950GWh 이상의 청정 전력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청정수소 생산설비의 설계 및 엔지니어링을, 어프로티움은 수소생산설비 운영·관리 기술 지원과 함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액화·판매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포스코그룹과 어프로티움은 지난 3월부터 진행 중인 사업 타당성 조사(feasibility study)를 연내 마무리하고 2023년 설비투자를 위한 부지 선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3사는 국내 청정수소 생산 사업뿐만 아니라 해외 블루암모니아 생산 및 국내 도입을 위한 공동 연구도 추진키로 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