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소 모빌리티 미래 선보인다
현대차그룹, 수소 모빌리티 미래 선보인다
  • 김지은
  • 승인 2022.08.31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수소 전시회 ‘H2 MEET 2022’ 참가… 엠비전 터그카·수소기반 제철 공정모형 공개
현대차그룹은 3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H2 MEET 2022’에 참가한다. 사진은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인 ‘수소전기트럭 청소차’.
현대차그룹은 3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H2 MEET 2022’에 참가한다. 사진은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인 ‘수소전기트럭 청소차’.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 산업 전시회에서 수소 모빌리티 관련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31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H2 MEET 2022’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H2 MEET는 2020년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출발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 산업 전시회로, 올해는 16개국의 241개 수소 관련 기업·기관이 참가해 수소 모빌리티와 수소 생산·저장·운송과 관련한 제품 및 기술력을 선보인다.

현대차그룹은 1천200㎡ 면적의 전시장에 △수소기술존 △수소개발존 △수소생산존을 만들어 수소 전기버스 경찰버스, 수소 전기트럭 청소차, 수소 멀티콥터 드론, 수소연료전지 기반 엠비전 터그(M.Vision Tug) 차량, 수소 기반 탄소중립 제철 공정 모형 등을 전시했다.

먼저 그룹의 대표 계열사인 현대차는 수소 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Everyone, Everything, Everywhere) 쓸 수 있게 한다는 수소 사회 비전에 따라 수소 전기버스 경찰버스와 수소 전기트럭 청소차 등 상용차를 전시장에서 공개했다.

수소 전기버스 경찰버스는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총 180kw급 연료전지스택이 탑재돼 완충 시 최대 550km의 주행이 가능하다.

또 운전자 포함 최대 29인이 탑승할 수 있고, 실내 후방과 버스 하부에 4.9㎡ 크기 화물실 공간도 별도로 마련됐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기반으로 제작한 청소차와 살수차도 이날 최초로 선보였다.

이들 차량에는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kW급의 구동모터가 탑재됐고, 1회 충전 시 최대 400km가 주행이 가능하다.

이 가운데 청소차에는 쓰레기를 고밀도로 압착하는 장치가 장착돼 있어 20㎥의 용적에 최대 1만300kg을 적재할 수 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살수차는 총 6천400L(리터)의 액체를 실을 수 있는 살수 탱크와 1분당 1천L 용량으로 살수가 가능한 살수 펌프가 갖춰져 있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수소전기트럭 청소차와 살수차의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전시회에서 구매 상담을 진행해 국내외 수요처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지난 5월 ‘미래항공모빌리티(AAM) 테크데이 2022’에서 공개한 수소 멀티콥터 드론도 전시했다.

수소 멀티콥터 드론은 수소연료시스템과 배터리를 동시에 이용해 먼 거리를 효율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된 직경 6m의 기체다. 이 드론은 최대 이륙 중량이 700kg에 이른다.

현대차 관계자는 “H2 MEET가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 상용차 대중화 노력과 수소 연관산업의 비전을 공유할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