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재택 치료자 응급상황 대비 회의
울산시, 재택 치료자 응급상황 대비 회의
  • 이상길
  • 승인 2022.08.08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8일 코로나19 재택 치료자 응급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코로나19 응급대응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재택치료추진단, 의료상담센터, 119, 응급의료기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협의체는 재택 치료 중 응급 상황으로 인한 사망 최소화를 위해 기관별 24시간 동시 의사소통이 가능한 핫라인 구축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며, 정기적으로 운영된다.

‘재택 기간 중 응급 상황’은 코로나19 증상 발생 이후 나타난 의식장애, 호흡곤란,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고열, 당뇨, 정신질환자 등으로 응급 치료가 필요한 상황을 말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 재택 치료자의 응급 상황 발생 시 방역 지침에 따른 신고, 이송, 진료에 대한 기관별 주요 역할을 공유했다.

또 문제점과 개선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협의체 회의를 정기적으로 운영해 매뉴얼을 공유하고 점검해 시민 안전망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