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물가 어쩌나… 이달에도 농산물값 상승세 계속
밥상물가 어쩌나… 이달에도 농산물값 상승세 계속
  • 김지은
  • 승인 2022.08.04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경제연, 배추·무·감자 등 상승 예측… 배추 도매가 121.8%↑ “출하량 감소 영향”
이달에도 농산물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생활 물가가 전반적으로 오른 상황에서 밥상 물가까지 뛰면서 서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4일 ‘농업관측 8월호 엽근채소’, ‘농업관측 8월호 양념채소’ 보고서를 통해 이달 배추·무·감자·양파 등 주요 농산물의 도매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배추의 8월 도매가격은 10㎏에 2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1.8% 오르고 평년 대비로는 57.8%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배추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7%, 평년에 비해 9.5% 각각 감소하면서 도매가격이 오른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다음달에도 여름 고랭지 배추 출하량 감소로 인해 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비싸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도 출하량 감소로 인해 배추 도매가격이 10㎏당 1만4천160원을 기록해 지난해 7월보다 157.4%, 평년보다 87.5% 비싼 수준이었다.

특히 기상 여건이 악화되면서 여름배추 작황이 부진해졌고 이에 따라 배추 10㎏당 가격은 7월 상순 9천910원, 중순 1만4천770원, 하순 1만7천330원으로 급등했다.

이달 무 도매가격은 약 20㎏ 기준 1만9천원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지난해 8월보다 67.6%, 평년에 비해서는 22.6% 각각 비싼 수준이다.

무 가격 상승세 역시 출하량 감소에 따른 것이다.

연구원은 다음달 무 가격도 여름 무 출하량 감소로 지난해보다 더 비쌀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 당근 도매가격 역시 약 20㎏ 기준 3만3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7.8%, 평년 대비로는 11.4% 각각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건고추 가격도 오를 전망이다.

이달 건고추 600g(화건 상품 기준)의 도매가격은 1만3천500원으로 지난해보다 12.3% 오를 것으로 관측됐다. 평년(1만2천750원)보다는 5.9% 높은 수준이다.

이는 올해 건고추 생산량이 지난해와 평년보다 각각 19.9%, 8.6%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데 따른 것이다.

양파 도매가격도 ㎏(상품)당 1천350원으로 지난해와 평년보다 각각 5 2.7%, 48.8% 상승할 것으로 관측됐다.

대파 역시 도매가격이 ㎏(상품)당 1천900원으로 지난해보다 47.6% 오를 전망이다.

감자의 도매가격도 20㎏(수미)당 3만9천원으로 지난해와 평년보다 각각 34.0%, 26.5% 상승할 전망이다. 노지 봄감자 생산이 감소한 탓으로, 정부가 비축 물량을 방출하면 가격이 하락할 수 있다고 조사팀은 예상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