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선행 최현섭씨 “봉사활동은 삶의 기쁨”
30년 선행 최현섭씨 “봉사활동은 삶의 기쁨”
  • 김지은
  • 승인 2022.06.22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울산공장 입사 후 다문화가정·어르신 방문·이발 봉사 등 꾸준히 이웃사랑 실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 근무하는 최현섭(생산관리4부)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 근무하는 최현섭(생산관리4부)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 근무하는 최현섭(59·생산관리4부)씨가 30년 넘는 봉사활동을 펼쳐 귀감이 되고 있다.

1992년 고향마을에 태극기 100개를 기증한 것을 시작으로 30년간 사회봉사와 연을 이어가고 있는 최씨는 현대자동차 자원봉사센터 회장으로서 봉사단체 ‘한울타리’를 비롯해 ‘청죽’, ‘넝쿨 한우리’, ‘32장학회’, 그리고 미용 봉사단체 ‘바버샵’을 창단하는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폭 넓은 봉사활동을 해왔다.

1987년 입사 후 근속 30년이 지나는 세월동안 최씨는 다문화 가정 봉사, 어르신 방문 이발봉사, 도배장판 봉사, 지체 장애인 지원활동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 행동으로 실천하는 봉사를 실현해왔다.

이러한 활동으로 인해 현재까지 그의 총 누적봉사 시간은 1만6천시간에 달한다. 아울러 그가 개인자격으로 사회단체에 기부한 금액은 6천여만원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외 계층을 포함, 저소득층 자녀 급식비, 사회복지시설 등 다양한 곳에 사용됐다.

이 같은 선행이 알려지면서 최씨는 2020년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데 이어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울산시장상 3회 등을 수상했다. 또한 이달에는 그간 봉사활동에서 겪은 경험과 에피소드를 담은 ‘봉사, 그대에게 향기를 주면 나는 꽃이 된다’는 책을 발간하기도 했다.

최씨는 “봉사활동은 삶의 기쁨이며 나를 비롯해 이 사회를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며 “주변의 더 많은 사람들이 봉사와 기부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최씨의 봉사활동에 영향을 받아 부인과 자녀까지도 이발봉사와 목욕봉사에 참여하는 등 온 가족이 지역사회에 온정의 손길을 건네는데 뜻을 함께하고 있다.

김지은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