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거리
젊음의 거리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06.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시간의 화려했던 기억이 안쓰러워 홍조를 머금어본들 그저 비루함만 덧칠될 뿐 영광은 간데없고 헛되고 헛된 멈춰버린 시계바늘만 남았다. 거리에 희미한 조명이 하나 둘 켜지면 그늘이 더욱 깊어만진다. 조시덕 울산제일일보 사진동호회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