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센터 경주 유치 ‘한목소리’
원전해체연구센터 경주 유치 ‘한목소리’
  • 박대호 기자
  • 승인 2014.12.22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회, 오늘 건의문·22만명 서명지 중앙정부 전달
‘원자력해체기술종합연구센터’(이하 원해연) 유치에 대한 지역 간 경쟁 과열에 따른 중앙정부(미래부)의 신중론에도 불구하고, 경북지역의 원해연 유치를 위한 열기가 더해지고 있다.

‘원해연 경주유치위원회(위원장 경주시장 최양식)’는 23일 원해연 경주유치 대정부 건의문과 함께 ‘원해연’ 경주 유치를 지지하는 22만여명의 경주설립 촉구 서명지를 국회,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경주시장을 비롯해 경주시의회의장, 경주시이통장연합회, 청년연합회 등 각 시민단체는 물론 경북도지사도 이들의 출정식에 참석해 힘을 보탤 에정이다.

경주시가 이렇게 원해연 유치에 적극적인 이유는 경북 동해안 원자력클러스터 조성의 추진동력이 ‘원해연’ 경북 유치에 달려있다는 공동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2011년부터 대한민국 원자력산업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경북 동해안권을 세계적인 원자력 산업메카로 조성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

원해연 경주유치를 위한 경북도(경주시)의 준비는 2012년 개최된 제2차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원자력해체 핵심기술 확보 계획을 발표할 때부터 시작됐다.

국내 원전의 48%, 원전 해체 우선 대상인 월성 1호기와 노후 원전을 최다 보유한 지역이며, 2030년 설계수명이 완료되는 원전 12기 중 6기가 위치 해 있는 지역으로써 당연한 준비였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미래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 제염·해체 원천기반기술연구센터’를 경북도, 경주시가 2012년부터 공동으로 지원, 참여해 오고 있다.

경북은 현재 원전의 설계(한국전력기술), 운영(한수원), 처분(방폐장)과 처분관리기관(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있고, 앞으로 원전 수리보수기관(한전KPS)까지 갖추게 되며 포스텍, 로봇융합연구소, 금속소재산업진흥원, 포스코, 한전 KPS,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기술 등 관련 산·학·연과의 협력체계 구축 뿐 아니라, 해체대상인 경수로, 중수로 원전을 모두 운영하고 있는 유일한 지역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합리적인 기준으로 볼 때 경북 경주야말로 당연히 ‘원해연’이 유치돼야 한다고 요구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춘 곳”이라며 “경주시민과 일치된 마음으로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국내 원전의 절반이 경북 동해안에 몰려 있음에도 원자력 안전·연구개발 시설은 한곳도 없다”며 현재까지 국가원자력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온 경북지역민에 대한 정부지원이 지지부진 한 데 대해 지적했다.

한편 지난 19일 경북도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위원장 최병준 의원)는 제1차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를 열고 경북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원전관련 인프라와 주민 기피 시설이 많지만 원자력 안전ㆍ연구개발 시설은 단 한 곳도 없다며 경수로와 중수로 모두 존재하고 원전의 전주기 시설이 있는 경북 경주의 건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해 대통령비서실, 국회, 국무총리실, 미래부, 산자부에 보내기도 했다.

경주=박대호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