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문학상’ 이여명 시인·최태호 수필가 수상
‘경주문학상’ 이여명 시인·최태호 수필가 수상
  • 박대호 기자
  • 승인 2014.12.1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윤청로 한수원(주) 월성원자력본부장)는 제3회 경주문학상 수상작으로 운문부문에서 이여명(본명 이종백)의 시 ‘돌을쪼다’와 산문부문에서 최태호의 수필 ‘허수아비’가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김종해, 허형만, 신규호 시인으로 구성된 운문부문 심사위원단은 심사평을 통해 “‘돌을 쪼다’는 석수가 돌 속에서 거북이의 형상을 쪼아 내는 과정을 무리 없이 감동적으로 표현해 내고 있는 작품으로, 자연석을 다듬어서 조각 작품을 만드는 장인의 예술적 창작 정신을 치밀하게 시화했다”고 밝혔다.

또 산문부문 심사위원단(도창회, 구활)은 “수필‘허수아비’는 현직을 물러난 화자를 허수아비에 빗대어 놓고, 허수아비를 조롱하는 참새들을 성가신 손주들에 비유해, 수필 마무리에 ‘계절이 돌아오면 허수아비에게도 새로운 임무가 주어지고, 나에게도 자라난 손주들이 찾아와 웃음을 줄 것이다’면서 넌지시 삶의 회한을 위로받는 장면이 멋지다”고 평했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20일 오전 11시 경주예술의전당 지하 센텀홀에서 열린다. 경주=박대호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